파주에서 보는 지평선

파주에서는 지평선을 볼 수 없다. 산과 빌딩으로 좀처럼 볼 수 없는 지평선을 지난 1월 문발동 출판도시에서 만날 수 있었다

안개가 짙은 날 명필름에서 영화를 보고  롯데아울렛 방향으로 가는 길이다. 공사장에 펜스가 설치되어 있었다.

펜스 뒤에는 비닐하우스와  한창 개발되는 번잡함이 넘치는 그곳이지만 안개와  공사장 펜스가 지평선의 풍경을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