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 사진의 맛을 설명하다

사진의 맛- 파주문학동네

<사진의 맛, 우종철 著, 이상미디어 출판 >
– 느낌 있는 사진을 만드는 크리에이티브 사진 강의-

사진의 가장 본질적인 매력을 찾아서!
어떻게 하면 개성 넘치고 느낌 있는 나만의 사진을 찍을 수 있을까?
좋은 사진은 어떤 것일까?
이러한 질문은 사진의 세계에 발을 들여 놓은 사람이라면 누구나 품게 되는 물음이다.
사진의 가장 본질적이며 근원적인 맛을 찾아가는 창작 사진론『사진의 맛』.
이 책은 창조적 사진을 찍기 위해 필요한 기본적인 사진의 테크닉, 나아가 나만의 창작 사진을 찍을 수 있는
방법들을 담아냈다.

그런 면에서 사진 찍기의 첫 번째 단계 인 카메라의 조작과 같은 단순한 기능, 빛의 성질이나
구도 같은 일반적인 사진 상식들을 생략했으며 ‘메이킹 포토’보다는 정통적인 관점에서
‘찍는 사진’에 조금 더 중점을 두고 있다

저자 우종철은 나무와 풀, 작은 생명들, 일상의 소소한 것들을 소재로 개성적인 사진 작업을 하고 있는 순수 사진작가다.

현재는 파주 헤이리 인근의 작업실에서 개인 작업과 더불어 사진 교육에 열정을 쏟고 있다. 일반인을 대상으로 사진 워크숍을 진행하고 있으며, 국립 아시아 문화 전당의 창작 사진 프로그램 개발에도 참여했다. 사진을 전공하고, 광주 비엔날레를 비롯한 다수의 단체전에 참가했으며, 내면의 본성과 성찰을 주제로 세 번의 개인전을 열었다.

대학 강사, 잡지사 기자 등을 거쳐 출판 분야의 현장 사진가로도 오랫동안 일했으며,
특히 사라져가는 이 땅의 생명들에 관심을 가지고 여러 매체에 생태 에세이를 연재한 바 있다.
최근에는 나무에 대한 남다른 안목을 가지고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가구 만들기에도 땀을 쏟고 있다.
펴낸 책으로는 《아빠가 보내온 생태 체험 편지》 《여울이의 새 관찰일기》 《나는 부엉이에 탐닉한다》 등이 있다.

<추천사>
사진의 본질적인 매력에 구체적으로 접근하고 있는 책입니다. 고급 사진을 지향하는 아마추어 사진가들에게 반드시 봐야 할 필독서로 추천
드리고 싶습니다.
– 이용환 / 중앙대학교 사진학과 교수
사진 인구가 폭발적으로 늘어났지만, 예나 지금이나 비슷한 소재와 내용을 답습하는 것은 사진에 대한 여러 가지 오해와 편견 때문입니다.
이 책은 찍는 사진의 묘미를 제대로 느끼고 싶은 사진가들에게 새로우면서도 실질적인 길을 열어줄 것입니다.
– 진동선 / 사진평론가
사진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력과 오랜 경험에서 우러나온 독창적 사진론은, 아마추어 사진가는 물론 사진 전공자들에게도 잠언 같은 울림이
될 것입니다.
– 이기명 / 월간 [사진예술] 발행인, 매그넘 전시 기획자

무문 우종철- 파주사람들

장미가 아름다운 이유

보낸 사람 상상-PHOSTO

장미는 색갈이나 모양에서 눈에 띠는 꽃이다. 또 가시도 있다.

세상은 존재를 목적으로 생명을 지키고 만들어 나간다고 한다.
장미는 향기가 독하지도 않으면서 오랫 동안 곤충을 오게해서 수정을 하여 씨를 퍼트린다. 그리고 동물들로 부터 보호하기 위해 가지에는 가시를 달았다.

또 장미는 전설도 갖고 있어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신이 처음에 장미를 만들자 큐피트는 장미꽃을 보고 너무나 사랑스러워 키스를 하려고 입술을 내밀었다. 그러자 꽃 속에 있던 벌이 깜짝 놀라 침으로 큐피트의 입술을 콕 쏘았다.

이것을 지켜보고 있던 여신 비너스는 큐피트가 안쓰러워 벌을 잡아 침을 빼서 장미 줄기에 꽃아 두었다고 한다.

장미는 다른 어떤 식물보다 완벽한 생존 시스템을 갖춘 것이다.
생명체가 아름답게 진화하는 것은 자신의 생존률을 높이기 위한 방법일 것이다. 그리고 장미는 전설이라는 스토리까지 갖고 있으니 아름다울 수 밖에 없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등대는 희망이다

제주도- 상상-PHOSTO

망당대해를 배경으로 한 등대이다.
2011년 제주도에서 우연하게 찍은 사진 중에 하나로 별 느낌이 없던 사진이었다.그런데 오늘 다른 작업을 하면서 이 사진이 눈에 들어 왔다.

특징이 있는 구도이거나 특별한 소재가 있는 사진은 아니지만 오늘은 희망을 느끼게 한다. 그래서 오늘은 이 사진의 생명을 불어 넣기 위해 약간의 보정과 함께 포스트에 게시하게 되었다.

사람의 감정은 늘 일정한 것은 아닌것 같다. 지난 세월의 경험과 오늘 이 순간의 날씨나 상황에 따라 변화될 수 있다는 것을 새삼 알게 한다.

마크 로스코의 관객들

보낸 사람 포토광장-PHOSTO
보낸 사람 포토광장-PHOSTO
보낸 사람 포토광장-PHOSTO
보낸 사람 포토광장-PHOSTO
보낸 사람 포토광장-PHOSTO
보낸 사람 포토광장-PHOSTO
보낸 사람 포토광장-PHOSTO
보낸 사람 포토광장-PHOSTO

마크 로스코(Mark Rothko, 1903년 ~ 1970년)는 추상회화의 본질과 형상에 대한 혁명을 일으킨 미국인 화가이다.
그는 ‘내 그림 앞에서 우는 사람은 내가 그것을 그릴 때 가진것과 똑같은 경험을 하고 있는 것이다’라고 말한 것처럼 관객의 느낌을 중요시 한 작가이다.

로스코는 자살이라는 극단적 방법을 통해 세상과의 연결고리를 끊었다고 한다. 위 사진중 마지막 사진은 그가 자살했던 아틀리에에 걸려 있던 마지막 유작이다. 강렬한 붉은 색과 관객의 의상이 삶과 죽음에 대한 생각을 함께 하게 만든다.

금능벌판의 봄

파주 금능동- 상상-PHOSTO

이제 농부들의 손 길이 바빠지는 때가 되었다.
어느사이 논을 갈아 놓았는지
새벽 기운이 논으로 가득하다.

오래된 웃음

보낸 사람 상상-PHOSTO
보낸 사람 상상-PHOSTO

지난 3월에 한국화랑협화에서 주관하는 화랑예술제에서 찍은 사진이다.

순진무구한 표정을 짓는 노인을 표현한 작품이 유난히 눈에 띄었다.
아마 작가가 추구하는 삶의 목표를 작품으로 표현한 것 같다.
누구나 행복한 노년을 희망하지만 쉽지 않은 현실이다.

할아버지 눈가에 맺힌 눈물자국의 의미가 더욱 궁금하다.

겸재정선 미술관의 시선

겸재정선미술관 – 상상-PHOSTO

그녀와 함께한 남자들의 시선이 현대의 한 작품에 모여있다.

이곳은 강서구에 있는 조선시대의 유명한 화가 겸재 정선의 미술관이다.
겸재의 국보 제216호 인왕제색도, 국보217호 금강전도의 복사본과
그의 많은 작품들이 전시되어있고 별도의 기획전시관에서 찍은 사진이다.

조선시대 미술관 분위기와 사뭇 다르지만
새로운 시선을 느끼게 하는 사진이 되었다.

봄이 오다

한강공원 강서- 상상-PHOSTO

Page 3 of 10112345...102030...Last »